Smiling~사회복지법인 대구카톨릭사회복지회:상인종합사회복지관
퀵링크 메뉴 건너뛰기
자원봉사안내 복지후원안내 신청양식자료실 오시는길

07. 따뜻한정보
우리들의 이야기
질문/답변
복지뉴스
신청양식 자료실
복지뉴스

사회복지와 관련된 정보 및 뉴스를 알려드립니다.
  1. 사회복지관련 정보를 나누는 게시판이므로 네티켓을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2. 퍼온 글의 경우 출처를 분명히 표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3. 긴 글은 워드프로세서에서 따로 작성한 후, 붙여넣기 하시기를 권장합니다.
  4. 문제의 소지가 있는 글들은 삭제됩니다.(욕설.비매너 등의 행위)
  5. 성격이 맞지 않는 게시물들은 삭제됩니다. (광고성 스팸게시물)

 실업급여 인상되지만 수급요건 까다로워진다

글쓴이 관리자 작성일 2015-10-12 15:04:35 조회수 570

실업급여 인상되지만 수급요건 까다로워진다
실직 전 2년간 270일 일해야 받아…급여 상한액 올리고 하한액 낮춰
65세 이상 노년층 실업급여 적용도 확대…1만 3000여명 혜택

실업급여의 지급수준이 올라가고 지급기간도 늘어나지만, 지급요건은 더 엄격해진다.

6일 고용노동부가 내놓은 ‘고용보험법 개정안 설명자료’에 따르면 구직급여 지급수준을 실직 전 평균임금의 50%에서 60%로 인상했다. 지급기간은 ‘90∼240일’에서 ‘120∼270일’로 30일 늘렸다.

새누리당은 지난달 노동개혁 5대 법안의 하나로 고용보험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계류 중이다.

지급수준 인상과 지급기간 연장에 따라 실업급여 수급자의 1인당 평균 수급액은 올해 496만 3000원에서 내년 643만원으로 올라갈 전망이다.

구직급여 상한액은 하루 4만 3000원에서 5만원으로 높였으나 하한액은 최저임금의 90%에서 80%로 낮췄다. 다만, 하한액은 올해 수준인 하루 4만 176원을 보장했다.

65세 이상 노년층의 실업급여 적용도 확대했다.

현행 고용보험법에 따르면 65세 이후 고용된 사람은 실업급여 적용에서 제외된다. 같은 사업·장소에서 계속 근무한 65세 이상 근로자는 소속 용역업체가 바뀌더라도 ‘재고용’으로 간주돼 실업급여를 적용받을 수 없었다. 하지만 개정안이 시행되면 실업급여 적용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노년층 경비·청소 근로자 중 연 1만 3000명 이상이 실업급여를 추가로 받을 것으로 추정된다.

실업급여를 타내기 위한 잦은 이직이나 반복 수급 등을 막기 위해 실업급여 수급요건은 엄격해진다. 기존에는 이직 전 18개월 동안 180일 이상 일해야 실업급여를 받을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이직 전 24개월 동안 270일 이상 일해야 한다.

실업급여를 받은 후 90일 이상 취업하지 않거나, 5년 내 3회 이상 실업급여를 받는 사람은 ‘집중 재취업 지원대상’으로 규정해 철저히 감독한다.

적극적인 구직활동을 하고 있다는 것을 고용센터에서 증명받는 ‘실업인정’ 주기는 통상 4주이나, 이들은 1∼2주로 단축된다. 구직활동은 2주 1회 이상에서 1주 1회 이상으로 늘려야 한다.

직업지도나 훈련 지시를 거부하면 실업급여 지급이 정지되는 기간은 최장 1개월에서 2개월로 늘어난다. 반복 수급자가 훈련 지시 등을 2회 이상 거부하면 실업급여를 최대 30%까지 깎는다.

구직급여 수급기간이 절반 이상 남은 상태에서 조기 재취업해 12개월 이상 취업을 유지할 때 주어지는 ‘조기 재취업수당’은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판단에 따라 폐지한다.

권기섭 고용부 고용서비스정책관은 “실업급여 수급요건 강화로 6만 2천명의 수급자격자 감소가 예상되지만, 보장성 강화에 따른 신청자 수 증가가 10만 4000명에 달해 실업급여 수급자는 오히려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출처 : 복지뉴스 박찬균 기자
등록일:2015-10-06/수정일:2015-10-06

목록


개인정보처리방침